HOME>운석장면을 말하다>장면박사일대기

운석장면을 말하다

  • 장면박사연보
  • 장면박사일대기
  • 장면박사 회고록

장면박사일대기

Ⅰ. 가족 배경
  • 1. 엄친 장기빈의 영향
  • 운석선생의 선대(先代)는 인동(仁同) 장씨(張氏) 황상공파(凰 公派)의 분파인 개옹공파( 翁公派)로, 8대조 장익붕(張翼鵬) 옹(翁)이 인동에서 처가가 있던 평안도 성천(成川)으로 이주했다. 고조(高祖) 장인각(張仁珏) 옹이 지금의 평안남도 중화(中和)로 이거한 이래 이 지역에서 세거(世居)한 토반(土班)가문이었다. 중화는 천주교 신앙이 일찍이 뿌리내린 곳이었지만, 선생의 선대는 신앙을 갖고 있지는 않았다.

    선생의 부친 장기빈(張基彬, 1878∼1959) 옹(翁)은 1894년 청일전쟁(淸日戰爭)으로 신흥 일본이 동아시아의 패자로 부상하고 갑오경장(甲午更張)으로 과거

    <운석 선생의 양친 모습>
    제도가 폐지되는 등 일대 변혁기를 맞아 종래의 한학 공부를 중지하고 새로운 서구 근대학문에 눈뜨게 되었다.

    이러한 자각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사람은 관리 출신으로 개항장 인천에 거주하던 조모의 남동생 강화석(姜華錫)이었다. 장기빈은 그의 지도로 1895년 서울 관립영어학교(官立英語學校)에 입학해 영어를 배우는 한편 밤에는 일어학교도 다닐 정도로 신학문의 수용에 열심이었으며, 1896년에는 천주교에 귀의하였다. 다음 해 그는 강화석의 중매로 평안도의 8대가(大家)의 한 사람인 천주교 신자 황성집(黃聖集, 베드로)의 둘째 딸 루시아(1878∼1954)와 결혼하였으며, 영어학교를 최우등으로 졸업하였다. 졸업직후 그는 그간 터득한 영어와 일어 능력을 바탕으로 탁지부(度支部, 현 재무부에 해당) 방판( 辦)에 임용되었고, 1905년 주사(主事)로 승진하였으나, 한일합방으로 1911년에 사직하기까지 인천 해관(海關)에서 근무하였다. 이후 그는 1939년까지 스탠더드 석유회사(The Standard oil Co.)와 타운샌드 상사(Townsend & Co.) 한국지사에서 무역과 보험관계 업무에 종사했으며, 해방이후 군정청(軍政廳) 재무부(財務部) 고문과 부산 세관장을 역임한 바 있다.
  • 2. 일생의 반려, 김옥윤 여사와의 만남
  • 3. 아버지로서의 운석 선생
Ⅱ. 교육.종교적 배경
Ⅲ. 조국 복음화의 꿈을 펼치다
Ⅳ. 건국의 기틀을 다지다
Ⅴ.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반독재 투쟁에 나서다
Ⅵ. 민주주의의 황금시대를 열다
Ⅶ. 거인 운석 신화의 나래를 접다
Ⅷ. 부정적 장면 상의 수정을 바라며